'2021/08'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21.08.31 소변장애 일으키는 전립선 비대증

 

 

 

 

 

 

 

 

 

나이가 들면 누구나 신체적 기능이 약해지는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이렇듯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발생하는 대표적인 남성 질환으로

 60-70대 이상 중년 남성의 40~70%정도가 발생한다고 보고 되고 있습니다. 

전립선비대증의 정의는 전립선이 정상크기보다 과도하게 비대해지면서 

 

이에 따른 기능저하를 가져오는 것으로 자주 소변이 마렵거나 소변을

 

본 뒤에도 잦뇨감이 남아 있는 등 소변장애가 대표적인 증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소변기능장애는 성기능저하까지 일으킬 수 있는데 전립선비대증이

 

 성기능에 직접적으로 원인을 가져오는 것은 아니나 소변장애로 인한

 

불편함이 계속되다보면 이는 성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야간빈뇨와 같은 증상이 반복되는데 이는 전립선이 점차 좁아짐에

 따라 소변을 보는 시간이 길어지고, 개운하게 배출하지

 못하며 소변이 점차 쌓이게 되면서 요실금으로까지 불러올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전립선비대증을 방치하다보면 결국 신장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전립선 비대증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이나 연령이나 남성호르몬의 영향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소변검사나 혈액검사를 통해 진단하게 되며, 소변검사를

 

 통해 요도감염 및 적혈구의 존재확인, 암세포의 존재여부까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약 소변검사로 이러한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혈액검사를 통해

 

 신장기능검사와 전립선 특이 항원을 검사하게 됩니다.


 

 

 

 


 




임상적으로 의미있는 BPH의 최소 기준은 설정되어 있지 않으나 일반적으로

 
1. 50세이상.

2. IPSS - 국제전립선증상점수 : 7점이상

3. 전립선 크기 : 25gm 이상

4. 최대요속 15ml/sec 이하의 조건을 모두 만족할 때 임상적으로 전립선

 비대증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음낭의 불편감이나 통증이 있다면 이는 부고환염 또는 전립선염의 

 

가능성을 먼저 고려해야 볼 수 있으며,​

​전립선크기가 60cc가량이고 하부요로증상 ( 전립선증상점수 - 빈뇨,잔뇨 기타등등 )

 점수가 중증이라면 우선은 약물치료가 시작됩니다.

만약 피검사 PSA 수치가 높다면 전립선염도 고려 대상이지만 

전립선암의 여부에 대한 경직장 초음파를 통한 전립선 조직 생검도

필요할 수 있습니다. 

​​


 






​전립선비대증 치료는 약물치료와 수술적인 방법이 있으며, 초기 단계의 

 

증상일 경우 먼저 약물을 복용하여 치료를 진행하고, 상태에 따라 절개와

 

경요도적 수술 등 본인에게 적합한 방법을 적용하여 치료하게 됩니다.

 

 

 

 

 

 

 

 

 

 

전립선비대증 치료 스마트맨의원 [클릭]

 

Posted by 남성고민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