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도염을 성병이라고 보는 경우가 많은데 요도염의 정의는 요도에 

 

생기는 모든 염증을 뜻합니다.  요도염을 성병으로 보는 이유는

 

성관계를 통해 전파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보통 성관계 후

 

1-3주안에 분비물, 배뇨시 통증, 요도의 소양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되며,

 

무증상인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요도염은 자연적으로 치료가 되기도 하지만 자칫 방치하여 

 

심해질 경우 다양한 합병증으로  발전할수도 있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요도염을 방치하여 심해지게 되면 부고환염, 고환염 등으로

 

이어질 수 있고 이에 따른 불임이 발생할 수 있으며,

 

전립선염으로까지 번지게 되면 더욱 치료기간이 


길어지고, 건강에 큰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빠른 

 

치료에 임하는 것이 좋습니다. 

 

 

 

 

 

 

 


요도염은 임균성 요도염과 비임균성 요도염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임균이 원인이면 임균성 요도염  임균 외의 균 클라미디아

 

트라코마티스, 유레아플라스마, 트리코모나스, 헤르페스 바이러스 등이

 

원인이라면 비임균성 요도염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요도염 치료는 항생제 치료를 받게 되는데 비임균성 요도염의 

 

경우 치료에 저항하는 지속성과 다시 재발하는 재발성이 강하기

 

때문에 처방된 약을 임의로 중단하거나 남용하게 되면 균이 체내 내성을

키워 치료가 어려워질 수 있으며, 증상이 좋아졌다가도 다시 재발하는 

 

경우가 많아 치료 후 3주정도 지나고 다시 검사하여 원인균의 여부를

 

확인하여야 합니다.만약 원인균이 남아 있다면 다른 약물을 통해 다시

치료에 임하여야 합니다. 

 

 

 

 

 



이러한 요도염은 성접촉에 의해 전파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본인 뿐

 

 아니라 성 파트너에 대한 검사와 치료가 함께 이뤄져야 합니다. 

 

 

 

 

 

 

 

 

요도염 치료 스마트맨의원 상담받기 [클릭]

Posted by 남성고민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