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발이는 프티루스 푸비스라는 기생 곤충으로 사람의 털에 서식하는 

기생곤충입니다. 하루 4~5회 정도 피부에서 흡혈을 하며 생활하기 때문에 

성기나 음모주변 가려움을 호소하게 됩니다. 

이러한 사면발이의 유일한 숙주는 사람이며, 보통 성적 접촉을 통해 전염되는

경우가 많아 성병의 일종으로 볼 수 있으며, 한번의 관계로도 약 70%이상이

감염될 만큼 전파율이 매우 높습니다. 


 

 

 

 

 

 

 

 

 

 

 

 

 

 

 

사면발이의 대표적인 증상이 음모부위의 소양감이니 만큼 이러한 

 

증상이 있다면 사면발이를 의심하게 되는데 어떠한 하나의 증상만으로 이를

 

단정짓기는 어려우며, 단순히 음모 가벼움만 있다면 대부분 습진인

 

경우가 많습니다.

 

 

 

 

 

 

 

 

 

 

 

 

사면발이로 인한 소양감은 감염초기보다 수주 후에 증상이 더욱

 

심해지게 되는데 이는 사면발이가 흡혈을 한 피부 부위에 피부 변화가 생기며

 

수일 동안 지속되게 됩니다. 남성의 경우 증상이 미비한 경우도 있으나 때로는

 

요도염을 불러오기도 하며, 여성의 경우 냄새가 나는 다량의 질

 

분비물이나 질 주위 가려움증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사면발이는 음모 가려움증 등 외에도 결정적인 증상을 확인할 수 있는데

바로 음모에 벌레나 서캐알이 육안으로 확인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
또한 성관계 후 감염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관계를 갖은 직후 가려움이

느껴진다면 벌레나 서캐가 보이는지 확인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사면발이의 흡혈로 인하여 가려움이 발생하여 이를 계속 긁다보면 2차적

세균 피부감염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일단 치료를 통해 완전히 


사면발이를 제거한 후 상처부위를 치료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면발이 치료는 1일 1회 이틀간격으로 살충제를 3~4회 살포하면 비교적 

쉽게 완치됩니다. 

 

 

 

 

 

 

 




Posted by 남성고민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