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이 자주 마렵고 참기 힘들다며 정작 화장실에 가도 소변은 조금밖에

 

 나오지 않는다면 전립선비대증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전립선비대증은 중년남성에가 자주 발생하는 흔한 질환으로 요도를

 

감싸는 전립선이 비대해지는 것을 말합니다.

 

 

 

 

 

 

 

 

 

 

빈뇨, 야간뇨, 급박뇨, 요실금 등의 배뇨장애는 전립선비대증의 대표적인

 

 증상입니다.

 

 

또한 직접적인 원인이라고는 볼 수 없지만 배뇨의 불편함을 유발하여

 

장기화 되면서 성기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일으켜 성기능장애까지 일으키는

 

 원인까지 될 수 있으며, 방광에 소변이 가득차는 것이 반복되면서 

 

신장기능의 문제까지 일으킬 수 있습니다.

 

 

 

 

 

 

 

 

 

 

 

​전립선비대증 검사는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BRH의 최소 기준은

 

설정되어 있지 않으나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기준으로 판단합니다.

 

 

50세 이상, IPSS(국제전립선증상점수)가 7점이상, 전립선 크기가 25gm이상,

 

최대요속 15ml/sec 이하 조건을 모두 만족할 때 전립선 비대증이라고

 

진단하게 되며, 음낭의 불편감과 통증이 있는 경우 부고환염이나

 

전립선염의 가능성을 고려해 보아야 합니다.

 

 

 

 

 

 

 

 

 

 

피검사 -PSA 수치 - 수치가 높다면 전립선염도 고려 대상이지만 


또는 전립선암의 여부에 대한 경직장 초음파를 통한 전립선 조직

생검도 다음단계에서 필요합니다.

 

 

 

 

 

 

 

 

 

전립선비대증은 먼저 약물적인 방법을 통해 치료를 진행하게 되는데

 

호전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면 수술적인 방법을 고려하게 됩니다.

 


많은 분들이 이러한 증상이 있음에도 참고 견디다 결국 수술적 방법으로

 

이어지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작은 증상이라도 참고 견디지 마시고,

 

미리미리 검사를 받는다면 더 큰 질병으로 이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겠습니다.

 

 

 

 

 

 

전립선비대증 스마트맨의원 상담받기 [클릭]

 

 

 

Posted by 남성고민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