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과 달라진 모습에 자신감이 떨어지거나 혹은 몸에 무슨 문제가 생긴것은

 

아닌가 걱정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평소와 달라진 증상이 있다면 이는 몸에 발생한 이상신호일수 있기 때문에

 

먼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남성분들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약해진 소변줄기로 무슨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닌가 걱정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전립선비대증을 의심할 수 있는 적신호입니다.

 

 

 

 

 

 

 

 

 

 

 

 

​전립선비대증은 남성에서 발생하는 가장 흔한 병 중 하나이며 60-70세 남성의

​40-70%에서 발생합니다. 

 

전립선이 비대해져 전립선 한가운데를 통과하는

요도를 압박하게 되는 질환으로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배뇨장애와

 

성기능장애가 있습니다.

 

 

 

 

 

 

전립선비대증 증상

 

 

 

 


​√소변볼 때 아랫배에 힘을 준다.

 


√중간에 끊어졌다가 다시 나온다.

 


√배뇨 후에도 시원한 느낌이 나지 않고 소변이 남아 있는 것 같다.

 


√소변을 자주 보게 되며, 밤에 자다가 일어나서 소변을 보게 된다.

 


√소변을 참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

 

 

 

 

전립선비대증의 판단은 임상적으로 의미있는 BPH의 최소 기준은 설정되어

 

 있지 않으나 일반적으로는 다음과 같은 기준으로 판단하게 됩니다.
 

1. 50세이상.
 
2. IPSS - 국제전립선증상점수 : 7점이상
 
3. 전립선 크기 : 25gm 이상
 
4. 최대요속 15ml/sec 이하의 조건을 모두 만족할 때 임상적으로


전립선 비대증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전립선비대증의 경우 약물적인 치료를 통해 먼저 진행하게 되는데

 

약물적인 방법으로도 호전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면 수술적인 방법을 고려하게 됩니다.

​​

수술은 절개나 경요도적 수술 등 두 가지의 방법으로

​증상을 호전시키게 됩니다.

 

 

 

 

 

 

 

 

 

물론 약해진 소변줄기가 무조건 적립선비대증을 알리는 신호일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전립선비대증이 아니라고 할지라도 더 큰 문제가 있을 수 있는 부분으로

 

증상이 있다면 검사를 꼭 받아보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

 


​전립선비대증 스마트맨의원 상담받기 [클릭]

 

 

Posted by 남성고민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