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때부터인가 무기력하고, 잦은 피로와 짜증 등이 밀려온다면 

 

혹시 내가 갱년기는 아닌지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보통 여성의 경우 폐경 후 여성호르몬 수치가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에 갱년기를 쉽게 눈치챌수 있지만 남성의 경우 호르몬이

 

서서히 떨어져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증상이 일상의 한부분을

 

차지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 같은 갱년기 증상을 방치하다보면 육체적으로 힘들뿐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심한 스트레스에 삶의 질을 떨어뜨리게 되며

 

주변에까지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따른 관리와 

 

치료에 임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

 

그럼 이러한 남자 갱년기가 언제부터 본격적으로 심하게 나타날까? 

 

이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다고 할 수 있는데 일반적으로 40대중후반부터

 

50대 초반 사이에 증상을 느낄정도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남성은 30대정도부터 매년 1%정도씩 남성호르몬 수치가 낮아지게

 

되는데 보통 40대중후반이되면 남성호르몬수치가 기준치보다 낮아지면서

 

증상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나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남성호르몬수치가 낮아지면 왜 갱년기 증상이 나타나는 것일까 ? 

 

이는 호르몬이 낮아짐에 따라 근골격계, 중추신경계, 생식기 계통 등

 

다양한 신체적 부분에서 기능저하를 가져오게 되며 이는 피로, 무기력증,

 

성욕감퇴와 같은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게 됩니다. 

 

또한 이러한 증상이 계속되다보면 자신감이 떨어지고, 

 

심리적으로 위축되면서 우울감을 호소하게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러한 남자 갱년기 치료는 먼저 병원을 찾아 남성호르몬 수치를

 

확인하게 되는데 이때 전립선 수치와 혈액성분까지 검사하여 보다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약 남성호르몬수치가 기준보다 낮다면 테스토스테론을 투여하여

 

남성호르몬수치를 높이게 되며, 이러한 호르몬치료를 받게 되면

 

우울감, 피로감, 무기력증과 같은 증상들이 비교적 빠르게 개선됩니다. 

 

 

 

 

 

 

 

 

 

하지만 단순히 호르몬치료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닌 평소 본인의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꾸준한 운동을 병행한다면 보다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갱년기 증상은 사람마다 정도가 다를수는 있으나 누구나

 

나이가 들면 찾아오는 증상입니다. 하지만 이를 당연히 받아들이고,

 

포기하는 것보다는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대처하는 것이 보다

 

행복한 삶을 만드는 방법이라고 하겠습니다.  

 

 

 

 

Posted by 남성고민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